•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삼성전자, '사상 최대' 실적에도 주가는 왜?... 네티즌 “사상 최대가 피크 아웃”

분기 매출 역대 최대인 73조 원…D램 가격 하락 전망이 주가에 선반영

  •  

cnbnews 윤지원⁄ 2021.10.08 17:32:06

삼성전자 서초사옥. (사진 = 연합뉴스)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잠정 경영실적(연결 기준)을 집계한 결과 매출 73조 원, 영업이익 15조8000억 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 3분기 대비 매출은 9.02%, 영업이익은 27.94% 증가한 것이다.

삼성전자의 분기 매출이 70조 원을 넘은 것은 사상 처음이다. 종전 최대 분기 매출은 지난해 3분기(약 67조 원)였는데, 1년 만에 새 기록을 세웠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이어진 반도체 호황과 신형 폴더블폰의 흥행으로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한 것으로 분석된다.

영업이익은 당초 시장 전망치(16조 원)보다는 낮았으나 반도체 초호황기(슈퍼사이클)였던 2018년 3분기(17조 5700억 원)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어닝 서프라이즈다.

이날 부문별 실적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증권가는 3분기 반도체에서만 9조 7000억∼10조 원의 영업이익을 거둔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스마트폰 실적도 좋다. 하반기 출시한 갤럭시 Z 폴드3와 Z 플립3 등 '폴더블 폰'이 국내에서만 100만 대 이상 팔리면서 성공했다. 이에 증권가는 삼성전자 모바일(IM) 부문이 전 분기(22조 6700억 원)보다 높은 27조∼28조 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다만 적극적인 마케팅 집행으로 영업이익은 3조 5000억∼3조 7000억 원 선에 그쳐, 갤럭시21 출시로 4조 4000억 원을 벌었던 1분기 실적에는 못 미친 것으로 예상됐다.

도현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급격하게 상승한 원/달러 환율, 메모리 반도체 가격 상승,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정상화로 인해 반도체 부문이 실적 개선을 주도했다"며 "모바일(IM)은 중저가 스마트폰의 출하가 양호했고 갤럭시Z폴드3·Z플립3 판매가 기대치를 충족했다"고 분석했다.

 

삼성전자 폴더블폰 갤럭시 Z 폴드3와 Z 플립3. (사진 = 연합뉴스)

 

이날 사상 최대 매출 소식에도 삼성전자 주가는 소폭 하락했다.

이날 코스피에서 삼성전자는 전날보다 0.14% 내린 7만 1500원에 마감했다. 장중 7만 2400원(+1.12%)까지 올랐으나 장 막판 하락세로 돌아섰다.

삼성전자 주가는 지난 1월 11일 종가 기준 사상 최고인 9만 1000원을 찍은 이후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이는 메모리 반도체 기업 특성상 주가가 반도체 업황 등을 미리 반영한 데 따른 결과로 보인다. D램 가격 등이 올해 4분기 이후 하락할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이다.

김양재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메모리 업황의 다운 턴 진입으로 내년 2분기까지 감익이 추정된다"며 "다만 주가는 지난 1월부터 조정을 겪었고 현재 밸류에이션을 감안하면 우려를 상당 부분 반영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분석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 삼성전자의 어마어마한 분기 실적에 감탄하기도 하고, 좀처럼 반등 조짐을 보이지 않는 주가에 답답해하기도 하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분기에 15조 원씩 버는 회사를 보유한 대한민국은 대단한 것”, “영업이익 15조 원? 코스피 25위 한국전력 시총이 14조 원인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분기 100조가 목표가 되겠군”이라며 글로벌 대기업 삼성전자의 거대한 실적 규모를 언급했다.

하지만 대부분의 네티즌은 좀처럼 상승세로 전환되지 못하는 주가에 대해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들은 ‘사상 최대’를 언급하는 실적 관련 뉴스 아래 댓글로 “하지만 주가는?”, “사상 최대라고 쓰고 피크 아웃(Peak Out)이라고 읽는다”, “실적이 이리 좋은데 주가는 너무 답답한 지경”, “70조 넘기면 뭐 하나 주가는 엉망인데”라고 지적했다.

한 네티즌은 “삼전(삼성전자)은 실적 발표하면 좋으나 싫으나 떨어짐”이라고 말했고, 이에 다른 네티즌이 “이거 10년 전부터 국룰”이라며 공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지금 최소 9만 2000원까지 갔어야 정상인데”라는 댓글과 “현실은 ‘6만 전자’”라는 댓글이 나란히 높은 공감을 얻는 것도 삼성전자 주가를 바라보는 개미 투자자들의 안타까운 심정을 대변하는 것으로 보인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관련태그
삼성전자  6만전자  실적발표  코스피  폴더블폰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