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중대선거구로 바꾸자’ 32% vs ‘지금처럼 소선구제’ 52% 압도

  •  

cnbnews 최영태⁄ 2023.03.24 13:17:45

국회 정원-선거구제 개편에 대한 갤럽 여론조사 결과. (그래픽=갤럽)

내년 총선을 앞두고 최근 여야 정치권 일부에선 한 선거구에서 두 명 이상을 뽑는 이른바 중대선거구제로 선거법을 개정하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지만, 이에 대한 국민들의 반응은 차가운 편인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갤럽이 지난 21~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선호하는 선거구제와 관련해 52%가 ‘작은 선거구에서 최다 득표자 한 명만을 뽑는 현행 소선거구제’를 꼽았다. 반면 ‘현행보다 큰 선거구에서 순위대로 두 명 이상을 뽑는 중대선거구제로 바꾸자’는 의견은 32%에 불과했다. 16%는 의견을 유보했다.

‘국회의원 정수 줄여야’ 57% 대 ‘늘려야’ 9%

오는 30일부터 국회 전원위원회가 구성돼 선거제 개편 토론을 벌일 예정인 가운데 지난 17일 ‘비례대표 50명을 증원해 국회의원 정수를 총 350명으로 확대하자’는 개편안이 제안된 바 있다.

그러나 갤럽 여론조사에서 ‘제도 변경에 따라 국회의원 정수를 늘려도 된다’는 응답은 9%에 불과했다. 반면 ‘국회의원 정수를 줄여야 한다’는 응답은 57%로 절반을 넘겼고, ‘현재가 적당하다’는 응답은 30%였다. 국회의원 숫자를 늘리자는 방안에 대해선 국민 절대다수가 반대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선거구제 개편 관련 단일안을 만들기로 합의한 김진표 국회의장(가운데)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왼쪽)와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국회의장 집무실에서 만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치권 일부에서 “국회의원에게 주는 월급(세비)의 총 예산을 동결한 상태에서 의원 수를 늘릴 수 있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지만, 이에 대해 물은 결과에서도 ‘그래도 정수를 늘려선 안 된다’는 응답이 71%나 됐다. ‘그렇다면 늘려도 된다’는 대답은 22%에 불과했다.

이번 조사는 유무선 병행 전화 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8.4%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홈페이지 참조하면 된다.

관련태그
중대선거구제  소선구제  선거법 개정  총선 판도  의원내각제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