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서울 노원구, 청소년 육성·보호 공들인 결과는? ‘대통령표창’

전국 지자체 유일… 위기청소년 사회안전망 구축 등 돋보여

  •  

cnbnews 김응구⁄ 2023.05.26 11:34:00

오승록 노원구청장(오른쪽 네 번째)과 직원들이 대통령 표창 축하 플래카드를 들고 자축하고 있다. 사진=노원구청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여성가족부의 ‘청소년 육성 및 보호 유공자 정부 포상’에서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전국 지자체로는 유일하다.

26일 노원구는 △위기청소년 사회안전망 구축 및 공적 지원체계 강화 △상담복지센터 등 청소년 전문기관 운영 △학업중단 예방을 위한 대안교육 기관 운영 △위기청소년 통합사례관리 및 맞춤형 프로그램 운영 등의 청소년 정책 추진으로 이 같은 쾌거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먼저, 노원구는 2019년부터 ‘청소년안전망 선도사업’을 추진하며 위기청소년 보호 체계의 공공성과 사회적 책무성을 강화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2020년 11월에는 위기청소년 원스톱 통합지원 서비스 구축을 위해 민·관·경이 업무협약을 맺었고, 이어 2021년 1월 전국 최초로 자치구 직영의 ‘청소년안전망통합지원센터’를 개소했다. 이곳에는 노원구청 직원 5명, 노원경찰서 SPO(학교전담경찰관) 1명,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직원 4명이 상근하고 있다.

지난해 2월에는 전국 최초로 ‘청소년성상담센터’를 개소했다. 지난해에만 1516명이 상담받았고 1703명이 예방교육을 이수했다.

노원구는 또 사각지대 없는 위기청소년 발굴·지원을 위해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와 전국 최초의 위탁형 대안학교를 운영 중이다.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에선 검정고시, 건강검진, 급식, 진로‧직업 체험 등을 지원한다. 위탁형 대안학교는 나우학교(중‧고), 참좋은 학교(고), 예룸예술학교(초‧중‧고) 등 3곳에서 현재 76명이 이용 중이다.

일하는 청소년의 권리구제를 위해서도 노력 중이다. 쉼터 퇴소 청소년의 자립을 위한 운전면허 취득 지원 등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 또 사회적 재난이나 학교 폭력 등 사건·사고를 직·간접적으로 경험한 청소년들의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예방을 위해 일대일 긴급심리 상담, 마음 안정화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중점적으로 추진해 온 청소년 정책들이 좋은 결실이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미래 주역인 우리 청소년들의 행복을 위해 청소년사회안전망과 보호 시스템이 잘 작동되는지 꼼꼼히 살필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경제 김응구 기자>

관련태그
노원구  오승록구청장  여성가족부  청소년안전망통합지원센터  청소년성상담센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