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美 S&P 사상 최고치, 미증시는 활짝 웃었다

메타·엔비디아·MS 등 빅테크 기업이 강세장 견인

  •  

cnbnews 안용호⁄ 2024.02.08 09:51:01

Image by Csaba Nagy from Pixabay

미국 뉴욕증시의 대표적 지수 중 하나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가 7일(현지시간) 장중 5,000선 돌파를 눈앞에 두고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시에서 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0.83포인트(0.82%) 오른 4,995.05에 거래를 마쳐 지난 2일(4,958.61) 이후 3거래일 만에 고점을 경신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도 전장보다 156.0포인트(0.40%) 오른 38,677.36에 거래를 마쳐 역시 3거래일 만에 직전 고점 기록을 경신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47.65포인트(0.95%) 오른 15,756.64에 장마감 했다.

S&P 500 지수는 이날 오후 들어 장중 4,999.89까지 올랐고, '빅 피겨' 돌파 기록을 세우는 듯했으나 장 막판 상승 동력이 떨어지면서 5,000선을 돌파하는 데는 실패했다. S&P 500 지수가 5,000선을 돌파할 경우 지난 2021년 4월 4,000선을 돌파한 지 2년 10개월 만에 다시 빅 피겨를 돌파하는 셈이 된다.

메타(3.27%), 엔비디아(2.75%), 마이크로소프트(2.11%) 등 주요 빅테크(대형기술기업) 주가가 강세를 이어가면서 이날 지수 상승을 견인했다.

또한 주요 기업들의 작년 4분기 실적 호조가 이어지면서 증시 전반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상업용 부동산 대출의 부실 우려가 불거진 뉴욕커뮤니티뱅코프는 전날 무디스가 신용등급을 투기등급으로 강등하면서 이날 오전 급락 출발했으나 오후 들어 반등하면서 전당 대비 6.7% 상승 마감했다.

킴 포레스 보케 캐피털 최고투자책임자는 "호실적에 따른 실적 장세이지만, 실적 미발표 기업에도 기대감이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투자자들이 상승장에서 뒤처지지 않으려는 심리가 올해도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문화경제 안용호 기자>

관련태그
미증시  s&p  엔비디아  메타  ms

배너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