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고(故) 구하라 버닝썬 사건 실체 폭로에 큰 힘 됐다

'BBC Eye' 새 다큐멘터리 '버닝썬-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하다'에서 드러나

  •  

cnbnews 안용호⁄ 2024.05.21 08:15:48

구하라가 버닝썬 사건 관련 수사 협조를 위해 경찰로 향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채널 BBC News 코리아 영상 캡처

BBC 월드 서비스는 탐사보도팀 'BBC Eye'가 제작한 새 다큐멘터리 '버닝썬-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하다'를 유튜브에 공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다큐는 오는 6월부터는 BBC 뉴스 TV 채널에서 시리즈로 방영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다큐멘터리는 유명 K팝 스타들의 성추문 취재에 나섰던 박효실, 강경윤 기자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누구도 건드릴 수 없을 듯한 지위를 누렸던 유명 인사들의 실체가 어떻게 드러났는지, 단체 대화방 멤버들의 행위를 폭로하는 과정에서 기자들이 해낸 역할은 무엇이었는지 등을 짚어본다.

한편, 이 다큐멘터리를 통해 가수 고(故) 구하라 씨가 2019년 '클럽 버닝썬 사건'의 실마리를 찾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사실이 알려졌다.

한 시간 분량의 해당 다큐멘터리에서는 두 기자의 취재 뒷얘기 뿐 아니라 그룹 '카라' 멤버였던 가수 구하라(2019년 작고)가 버닝썬 사건 취재에 있어서 큰 도움을 줬다는 사실도 처음으로 공개했다.

강경윤 기자는 "('경찰 유착 의혹'과 관련해) 단체 대화방에 언급되는 경찰이라는 사람이 누군지가 가장 풀리지 않는 숙제였는데, 구씨라는 존재가 등장해 그 물꼬를 터 줬다"고 밝혔다.

그는 구씨가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서 언급된) '경찰총장'이라는 인물이 허구의 인물이 아니라 실제로 있는 사람이라는 것을 (단체대화방에 있던 사람 중 한 명인) 최종훈이 입밖으로 꺼낼 수 있게 (구씨가) 도와줬다"며 구씨가 본인도 리벤지 포르노의 피해자라며 선뜻 돕겠다고 나섰다고 회상했다.

구씨는 2019년 유명을 달리한 가수 고(故) 구하라 씨라고 이 다큐멘터리는 전했다. 구하라는 2018년 10월 불법촬영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로 전 남자친구를 경찰에 고소한 바 있다.

다큐멘터리 '버닝썬-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하다'는 현재 BBC 뉴스 코리아 유튜브 채널에서 한국어로 시청할 수 있다. 현재 이 영상은 조회수 300만 회를 넘겼다.

coup@yna.co.kr

관련태그
구하라  버닝썬  BBC  K팝  최종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