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서울 영등포구, 공유주방 ‘함께쿡쿡’ 내일 개관

9월까지 시범 운영… 체계 구축 후 10월부터 모든 구민에 대관

  •  

cnbnews 김응구⁄ 2024.06.11 16:34:19

서울 영등포구가 12일 개관하는 공유주방 ‘함께쿡쿡’의 조리 공간. 사진=영등포구청
서울 영등포구가 12일 개관하는 공유주방 ‘함께쿡쿡’의 식사 공간. 사진=영등포구청

서울 영등포구(구청장 최호권)가 12일 오후 4시 영등포동 자치회관 3층에서 공유주방 ‘함께쿡쿡’ 개관식을 진행한다.

이곳은 구민 제안을 통해 조성된 공간이다. 소외된 이웃을 위한 음식 나눔 행사 시 요리 전용 공간이 없어 불편을 겪었던 봉사자들을 위해 마련됐다. 함께쿡쿡은 ‘구민들이 함께 요리하고 음식을 나누며 같이 웃자’라는 의미를 담았다.

영등포구는 주방 조성 시 실제 주방을 사용할 구민들의 의견을 반영했다. 직능단체 간담회를 다섯 차례 열어 초기 설계 단계부터 공사 과정, 주방 물품 구비 등 조성 전반에 의견을 반영했다.

함께쿡쿡은 196㎡(약 60평) 면적에 주방과 식당으로 구성돼 있다. 주방은 61㎡(약 18평) 규모이며, 여기서 10명이 동시에 요리할 수 있다. 업소용 화구와 대형 세정대·냉장고 등도 설치해놓았다. 식당은 동시에 50명이 식사할 수 있는 공간이며, 탈의실과 부식 창고도 마련돼있다.

9월까지는 시범적으로 운영한다. 이 기간에는 영등포구 소속 직능단체가 나눔 행사 등 봉사활동 목적으로만 대관한다. 운영 시간은 월~금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이용 희망자는 영등포동 자치회관으로 전화 접수하면 된다. 영등포구는 시범 운영 후 10월부터 모든 구민을 대상으로 대관을 진행할 계획이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지역 주민이 함께 모여 밥 한 끼 나눌 수 있는 따뜻한 공간이 되길 기대한다”며 “개관 후에도 사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운영 기반을 마련하고, 사후 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화경제 김응구 기자〉

관련태그
영등포구  최호권 구청장  함께쿡쿡  공유주방  자치회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