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현대홈쇼핑, ‘접착제 없는’ 배송 박스 도입으로 환경 보호

  •  

cnbnews 김금영⁄ 2020.02.10 10:44:44

현대홈쇼핑이 접착제 사용 없이 조립형으로 밀봉이 가능한 친환경 배송 박스인 ‘핑거박스’를 도입한다. 사진 = 현대홈쇼핑

현대홈쇼핑이 지난해 테이프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배송 박스(날개 박스)를 도입한 데 이어, 이번엔 접착제를 사용하지 않는 종이 소재의 배송 박스를 선보인다.

현대홈쇼핑은 접착제 사용 없이 조립형으로 밀봉이 가능한 친환경 배송 박스인 ‘핑거박스’를 도입한다고 2월 10일 밝혔다. 라씨엔토, 고비 등 현대홈쇼핑 단독 패션 브랜드 배송에 우선 적용되며, 향후 적용 상품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번에 도입하는 ‘핑거박스(가로 38㎝, 세로 33㎝, 높이 9㎝ 크기)’는 접착제 사용 없이 밀봉할 수 있는 종이 소재의 박스로, 종이 접기 방식으로 간단하게 조립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배송 상품을 박스 안에 넣은 뒤, 입구에 해당하는 면을 접어 넣으면 종이가 서로 맞물려 닫힌다. 상품을 꺼낼 때는 겉면에 표시된 절취선에 손가락을 집어넣어 양쪽으로 잡아당기면 배송 박스를 뜯을 수 있다.

지난해 현대홈쇼핑이 도입한 날개박스가 제품 포장에 비닐 테이프 대신 친환경 소재 접착제를 사용했다면, 핑거박스는 아예 접착제 사용 없이 종이로만 포장할 수 있게 배송 박스를 업그레이드했다. 회사 측은 기존 날개박스 적용됐던 품목에 핑거박스로 모두 교체해 사용할 계획이다. 올해에만 50만 개 상품 배송에 사용할 예정이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핑거박스는 기존 일반 박스보다 제작 단가가 20% 가량 비싸지만, 환경 보호라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도입을 결정했다”며 “핑거박스 사용을 확대하면, 박스 겉면에 테이프를 붙일 필요가 없어져 비닐 사용량이 획기적으로 줄어들 것이다. 핑거박스 도입 외에, 식품·잡화 등 중량과 부피가 큰 상품 배송에 사용할 수 있는 친환경 포장재 개발에도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CNB 저널 FACEBOOK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