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CGV 포토티켓→포토플레이로 업그레이드…이미지 편집기능 강화

  •  

cnbnews 김금영⁄ 2020.09.22 15:03:09

사진 = CGV

CGV가 기존 운영하던 ‘포토티켓’ 서비스를 9월 21일부터 업그레이드된 ‘포토플레이’로 새롭게 선보인다. CGV가 지난 2014년 처음 선보인 포토티켓은 뒷면에는 예매 내역을, 앞면에는 나만의 사진과 문구를 편집해 소장할 수 있는 서비스다. 예매 좌석 당 1000원에 제작 가능한 티켓이다.

CGV는 이번 리뉴얼을 통해 포토티켓이라는 브랜드명을 포토플레이로 바꾼다. 포토플레이는 영화, 배우, 가족 등 영화를 기억하게 하는 한 컷의 ‘포토’와 즐겁게 기록하고 재생하는 행위를 뜻하는 ‘플레이’를 결합한 것이다.

먼저 CGV 모바일 앱으로 서비스가 통합됐다. 기존엔 포토티켓 제작을 위해 ‘CGV포토티켓’ 앱을 별도로 다운로드 받아야 했지만, 포토플레이 서비스는 ‘CGV’ 모바일 앱 안에서 누구나 제작할 수 있다. 제작 수와 제작 가능 기간도 늘어났다. 예매 좌석당 1장만 제공했던 서비스를, 앞으로는 최대 5장까지 만들 수 있게 변경했다. 예매 후 30일 이내 제작 가능했던 기간도 최대 60일까지 확대된다.

포토플레이의 앞면을 채울 이미지도 다양해졌다. 기존엔 고객의 카메라 앨범 속 사진만 선택 가능했지만, 포토플레이 서비스부터는 관람한 영화 포스터와 스틸컷까지 연동된다. 이밖에 이미지를 꾸미고 제작할 수 있는 16가지의 필터 효과와 50여 종의 스티커도 함께 제공된다. 신용카드 앱카드, 카카오페이 등 간편결제 기능도 신규 도입했다. 또 개인의 취향이 돋보이는 포토플레이를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자랑하기’ 기능도 추가됐다.

CGV는 포토플레이 론칭 기념으로 추첨을 통해 100명에게 CJ ONE 포인트 5000점을 선물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자세한 참여 방법은 CGV모바일 앱 이벤트 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CJ CGV 마케팅커뮤니케이션팀 정재영 팀장은 “서비스 출시 후 300만 명이 넘는 고객들로부터 사랑받아 온 포토티켓의 소장 가치를 더욱 높이고자 대대적인 리뉴얼을 진행했다”며 “포토플레이 서비스를 통해 고객이 즐거운 추억을 더 많이 간직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CNB 저널 FACEBOOK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