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아이오닉 EV, 공인 주행거리보다 약 2배 멀리까지 달렸다"

'아이오닉 일렉트릭 도심 주행거리 측정' 영상, 유튜브 조회 300만

  •  

cnbnews 윤지원⁄ 2016.11.03 09:57:53

▲'아이오닉 일렉트릭 도심 주행거리 측정' 영상에서 주행을 마친 시점의 화면. (사진=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지난 28일 유튜브(YouTube)에 공개한 '아이오닉 일렉트릭(이하 아이오닉 EV) 도심 주행거리 측정' 영상이 6일 만에 조회 수 300만 건(11월 3일 오전 7시 기준 국문 164만, 영문 155만)을 돌파했다고 3일 밝혔다. 이 영상에서 아이오닉 EV는 1회 충전으로 총 351.1km를 주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에 따르면 이번에 공개한 영상은 아이오닉 EV를 도심에서 운행할 경우 1회 충전으로 주행 가능한 거리를 측정하는 실험을 촬영한 것으로, 서울 강변북로와 올림픽 대로를 순환하며 촬영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EV의 배터리를 100% 완속 충전한 후 전력이 고갈되어 배터리 경고등이 표시될 때까지 해당 구간을 반복 주행했다. 실험은 연비 측정의 공정성을 고려해 새벽 6시부터 오후 2시까지 도심 통행이 원활한 시간과 혼잡한 시간을 교차하며 실제 도심 교통 상황과 비슷한 환경에서 진행됐다.
 
이 영상에서 아이오닉 EV는 1회 충전으로 총 351.1km를 주행했다. 환경부가 인증한 아이오닉 EV의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는 191.2km이므로, 이 영상에서는 공인 주행거리의 약 1.8배 거리를 주행한 셈이다. 수치로만 보면 약 166km 거리인 서울과 대전 구간을 왕복하고도 남는다.

현대차는 공인 복합 주행거리보다 이 실험에서의 주행거리가 더 길게 측정된 이유가 아이오닉 EV의 관성주행을 주로 사용하면서 회생제동장치를 활용한 연비운전 기능을 적극 활용했기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아이오닉 일렉트릭.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실제 주행거리, 운전자 주행 습관 등 여러 요소가 좌우

한편, 아이오닉 EV는 지난 7월 유럽의 연비 측정 방식인 NEDC(New European Driving Cycle) 기준으로 1회 충전 주행거리 280km를 기록한 바 있다. 환경부 공인 주행거리보다 약 47% 더 높은 수치다.

환경부의 공인 주행거리와 NEDC, 또 이번 실험에서의 주행거리가 이처럼 크게 차이가 나는 이유는 환경부의 측정방식이 엄격한 편이기 때문이다. 환경부 측정 방식에서는 먼저 '도심 모드'로 배터리 방전시까지 주행한 뒤, 재충전 후 '고속 모드'로 전환해서 측정하고, 이를 합산한 결과의 약 70% 정도만을 1회 충전 주행거리로 인정한다. 

반면 유럽에서는 NEDC 단일 모드로 측정해 그 결과를 그대로 공인해준다. 따라서 유럽 기준으로는 200km 안팎의 주행거리를 공인받은 수입 전기차가 국내에서는 공인연비가 약 50km 감소한다.

또한 이번 실험 영상에서도 알 수 있는 것처럼, 운전자의 주행 습관과 도로 상태 등의 변수에 따라 주행 거리가 늘어날 수 있는 여지가 많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실험 영상에 대해 “도심 출퇴근 용도로 전기차 구매를 고려하는 고객에게 아이오닉 EV의 우수한 연비를 확인시켜준 사례”라며 “아이오닉 EV가 향후 국내 친환경 전기차 시장을 주도할 모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오는 2018년까지 1회 충전으로 약 320km를 주행할 수 있는 SUV 전기차를 내놓고, 2020년에는 약 400km까지 주행할 수 있는 전기차를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