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박효신 효과? 뮤지컬 '팬텀' 2016년 연간 티켓 판매율 1위

9일 성남 끝으로 5개 도시 투어 성료

  •  

cnbnews 김금영⁄ 2017.04.10 16:43:51

▲뮤지컬 '팬텀'에서 크리스틴과 팬텀 역으로 호흡을 맞춘 김순영(왼쪽)과 박효신.(사진=EMK뮤지컬컴퍼니)

뮤지컬 '팬텀'이 9일 성남을 끝으로 5개 도시, 25회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지난 3월 대전예술의전당에서 열렸던 '팬텀' 공연은 92%의 객석 점유율을 기록했고 박효신 회차의 경우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이어진 지방 투어에서도 평균 객석 점유율 90%를 달성했다.


뮤지컬 '팬텀'은 심장을 가진 오페라의 유령 에릭의 인간적인 고뇌와 주변인과의 갈등을 깊이 있게 다룬다. 서울 공연 개막 4주 만에 누적 관객 수 5만 명을 기록했고, 티켓 오픈 때마다 광속 매진되는 저력을 발휘해 왔다. 공연 관계자는 "11월 말에 개막했음에도 불구하고 2016년 연간 티켓 판매율 1위에 올라 2015년 초연에 이어 2년 연속 최다 판매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한편 뮤지컬 '팬텀'은 토니어워즈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한 극작가 아서 코핏과 작곡가 모리 예스톤이 추리 소설가 가스통 르루의 대표작 '오페라의 유령(Le Fantôme de l'Opéra)'(1910)을 무대화한 작품이다. 국내에서는 2015년에 처음 공연을 갖고 연간 티켓 판매 순위 1위, 골든티켓 어워즈 작품상 대상을 수상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배너

CNB 저널 FACEBOOK

CNB 저널 TWITTE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