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아트북] 나는 이스트런던에서 86½년을 살았다

  •  

cnbnews 제563호 김금영⁄ 2017.11.22 10:17:42

조지프 마코비치. 헐렁한 양복을 입고 혹스턴 광장을 산책하는 작은 체구의 노인. 그는 평생을 이스트런던에서 살았다. 런던을 떠난 것은 단 한 번, 어머니와 함께 해변에 가본 게 전부였다. 그럼에도 자신과 다른 모습의 타인에게 관심이 많아서, 세계 각지에서 온 사람들과 인사 나누기를 좋아했다. 샘솟는 호기심 때문에 도서관을 자주 찾았다. 히스패닉 여자와 결혼하고 싶었지만, 카타르염을 앓고 있어서 연애를 못 해봤다. 젊었을 때 좀 더 가벼웠으면 발레 무용수가 꿈이었을 것이라 했다.


이 책은 86 1/2년을 이스트런던에서만 살아온 조지프 마코비치라는 남자의 노년 일상을 스케치한 포토 에세이다. 사진작가 마틴 어스본은 헐렁한 양복을 입은 작은 체구의 조지프를 혹스턴 광장에서 처음 만난 순간부터 그가 세상을 뜰 때까지 그의 모습과 생각을 사진과 글로 기록했다. 조지프의 말투를 그대로 살린 글들은 어디에도 가본 적 없지만 그 누구보다 세상을 향해 활짝 열린 조지프의 생각과 마음을 그대로 전달한다. 책의 앞뒤에 실린 저자의 따스한 글은 자신의 독특한 ‘친구’ 조지프의 마지막 나날과 장례식까지 함께한 우정을 담아 진한 감동과 여운을 남긴다.


독립 출판사 혹스턴 미니 프레스는 이스트런던이라는 지역을 기반으로 개성 있고 아름다운 사진집을 출간하고 있다. 이 책은 출판사의 첫 책이자 대표작으로, 이 책을 내기 위해 출판사가 만들어졌다.


조지프 마코비치, 마틴 어스본 지음 / 1만 3000원 / 클 펴냄 / 96쪽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배너

CNB 저널 FACEBOOK

CNB 저널 TWITTE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