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블랙핑크 제니 브이로그 속 짧은 영상에 난리, 왜?

전자담배 실내흡연 추정 모습 포착… 스태프에 연기 내뿜는 모습까지… 한 네티즌, 주이탈리아 한국대사관에 조사 요청

  •  

cnbnews 김응구⁄ 2024.07.09 11:06:03

‘블랙핑크’의 제니의 브이로그 속 짧은 영상에 실내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는 듯한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블랙핑크’의 제니가 실내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는 듯한 모습이 포착됐다.

9일 각종 소셜미디어(SNS)에는 이 같은 모습이 담긴 짧은 영상 하나가 확산 중이다. 이 영상에는 스태프 여러 명에게 둘러싸여 화장과 머리 손질을 받는 제니가 전자담배로 추정되는 물건을 입에 물고 난 뒤 입에서 연기를 내뿜는 장면이 담겼다.

이 영상은 지난 2일 제니의 유튜브에 올라온 브이로그로, 지난달 패션 디자이너 자크뮈스의 패션쇼가 열린 이탈리아 카프리섬을 찾았을 때의 모습이다.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그러나 확산 중인 영상 속 제니의 행동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영상 중에는 제니가 전자담배 연기를 내뿜는 것 같은 모습이 보이는데, 만약 전자담배가 맞다면 스태프의 간접흡연을 고려할 때 상당히 무례한 행동이라는 것이다.

이탈리아는 지난 2008년 담배규제에 대한 WHO(세계보건기구) 기본 협약에 가입했고, 이 협약에 따라 실내 작업장과 공공장소 등 밀폐된 장소에서 흡연을 금지하고 있다.

이와 관련, 한 네티즌은 해당 장소가 이탈리아 카프리섬일 것으로 판단하고 국민신문고를 통해 주한이탈리아 대한민국 대사관에 조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문화경제 김응구 기자〉

관련태그
제니  블랙핑크  전자담배  브이로그  카프리섬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