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패트릭-강수희 부부 “숲이 곧 예술가”

플레이스막 전시에 캔버스 위 아티스트로 분한 곰실숲 펼쳐

  •  

cnbnews 김금영⁄ 2019.01.29 09:46:57

패트릭, ‘곰실숲 이즈 아티스트(Gomsil Forest is Artist)’. 싱글 채널 비디오, 사운드, 8분 5초. 2019.(사진=플레이스막)

패트릭과 그의 아내 강수희 씨는 다큐멘터리 영화 ‘자연농’ ‘불안과 경쟁이 없는 이곳에서’를 통해 지구에서 잘 사는 방법에 관해 고민하고, 그에 대한 대안적 움직임을 지속적으로 소개해왔다.

2월 9~24일 연희동 플레이스막에서 열리는 ‘포레스트 이즈 디 아티스트(Forest is the Artist)’ 전시를 통해서 그들의 이야기를 발전시킨다.

2017년 10월 23일 패트릭과 그의 지인들 몇은 흰 캔버스 10개를 들고 강원도 홍천에 위치한 곰실숲을 방문한다. 패트릭 작가가 건넨 캔버스에 위에 곰실숲은 아티스트로 분해, 자신만의 창작을 실행한다. 1년 동안 깊은 숲 곳곳에 놓여 있던 캔버스는 그 곳만의 4계절 변화를 담았다.

 

패트릭, ‘무제(Untitled) #3’. 캔버스에 포레스트, 46 x 38cm. 2018.(사진=플레이스막)

플레이스막 측은 “지구에서 살아가는 모든 생명들의 삶을 창조적인 활동으로 본다면 자연은 우리를 둘러싼 환경으로서 고정되고 대립되는 것이 아니라, 유동적인 상호의존적 관계를 통해 우리가 귀 기울여야 할 존재가 돼 조화롭게 살아가는 방법을 알려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인간이 자연의 식물과 동물을 기르면서 컬쳐(culture)란 말이 만들어졌다. 양식(樣式)이란 것 문화란 것이 쌓여갈 수록 우리는 그것들을 자연에서 빌려 왔었다는 것을 잊어가는 것 같다”며 “곰실숲이 그려낸 캔버스를 보면서 인류세 시대에 접어든 오늘날 인간에 의해 변화된 자연과 함께 하는 법을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