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재 탈모 칼럼] 머리카락이 우수수 빠질 때 대처법 … 탈모 개수가 중요…
(문화경제 = 홍성재 의학박사) 날씨가 추워지면 무성했던 나뭇잎이 하나둘씩 떨어진다. 떨어진 낙엽이 바닥에 뒹굴고 앙상한 나뭇가지가 보이면 왠지 모르게 우리의 마음도 쓸쓸해진다. 낙엽보다 더 쓸쓸한 게 있다. 바로 탈모다.어느날 갑자기 머리카락이 우수수 떨어지면 탈모인의 마음은 쓸…
[홍성재 탈모 칼럼] 시니어 탈모는 치료 잘 안 된다는 미신
(문화경제 = 홍성재 의학박사) 시니어(senior)라는 말은 그동안 50세 이상, 또는 막 은퇴한 사람에게 사용됐다. 하지만 최근에는 건강하고 기대 수명이 길어지면서 65세 이상 노인을 실버(silver)라 부르지 않고 시니어(senior)라는 단어로 좀 더 고급스럽게 표현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홍성재 탈모 칼럼] 지루성두피염에 스테로이드? 연간 2회 이상은 금물
(문화경제 = 홍성재 의학박사) 우리가 자주 볼 수 있는 두피 질환 중 하나가 지루성두피염이다. 지루성두피염은 탈모 원인이 되기도 하지만 탈모 형태는 두피 전체적으로 빠지는 일반적인 탈모와는 다르게 염증 부위에 국한되는 특징이 있다.지루성두피염은 탈모를 유발하는 것 외에도 두피 염증…
[홍성재 탈모 칼럼] 피나스테리드 vs 미녹시딜 정 … 안드로겐형 탈모라면…
(문화경제 = 홍성재 의학박사) 한 방송 프로그램에 여의사가 출연해 미녹시딜 5mg 1정을 1/4로 나눠 복용하면 탈모에 효과가 좋다고 하였다. 그 뒤부터 많은 사람들이 미녹시딜 복용에 대해 문의한다. 방송의 힘도 있지만 가격이 매우 저렴하고 복용이 간단하니 탈모인들에게 인기를 얻을 수…
[홍성재 탈모 칼럼] 결혼하면 탈모 약 끊겠다는 불량(?) 신랑
(문화경제 = 홍성재 의학박사) 결혼 전 많은 남녀들은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 후에 행복한 삶을 꿈꾸며 각종 청사진을 펼쳐 보인다. 하지만, 웬걸~? 막상 결혼을 하게 되면 이러한 꿈은 점점 멀어져 간다. 연애와 현실은 엄연하게 다르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남성보다 여성들은 이구동성으로 속았…
[홍성재 탈모 칼럼] 지방 줄기세포의 탈모 치료 효과
(문화경제 = 홍성재 의학박사)​​두피에 머리털이 많든 적든 살아가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 단, 한 가지 단점은 바로 실제 나이보다 더 들어 보인다는 점이다.두피에 머리털이 적으면 왜 나이가 들어 보일까? 산에 나무가 빽빽이 있으면 울창하게 보이고, 호수에 물이 가득 차 있으면 풍성한…
[홍성재 탈모 칼럼] 전신으로 퍼지기도 하는 전두탈모(원형탈모)의 검사 및…
(문화경제 = 홍성재 의학박사) 원형탈모는 피부과를 방문하는 환자의 약 2%를 차지할 정도로 흔한 질환이며 원인은 분명하지 않지만 일종의 자가면역질환이다.원형탈모는 면역 기능을 담당하는 혈액의 T임파구가 모발 세포를 공격하여 발생하는 것으로, 초기에는 손톱 또는 동전 크기의 둥근…
[홍성재 탈모 칼럼] 탈모 약의 ‘정력 감퇴’ 부작용에 대처하는 방법
(문화경제 = 홍성재 의학박사) 앞머리와 정수리 모발이 점점 얇아지는 안드로겐형 탈모에 가장 효과적인 약물은 피나스테리드(제품명: 프로페시아)와 두타스테리드(제품명: 아보다트)이다. 안드로겐형 탈모는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testosterone)이 5알파 환원효소에 의해 전…
[홍성재 탈모 칼럼] 코로나19 감염 후 발생한 탈모의 치료
(문화경제 = 홍성재 의학박사) 코로나19 감염 후 후유증으로 탈모가 발생하는 경우가 제법 있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탈모 증상을 직접적으로 유발하는지는 아직 인과관계가 밝혀지지는 않았다. 하지만 바이러스 또는 세균 감염 후 후유증으로 탈모가 생기는 것은 비단 코로나19만의 이야기…
[홍성재 탈모 칼럼] 스트레스가 탈모를 일으키는 과정
(문화경제 = 홍성재 의학박사) 현대인이라면 누구나 크고 작은 스트레스에 노출된다. 만병의 근원이라 부르는 스트레스(stress)는 정신적인 문제는 물론 신체에 여러 질환과 다양한 문제들을 야기한다.우리나라 탈모 인구는 약 1000만 명으로 추산한다. 탈모 인구의 증가 역시 스트레스와…
[홍성재 탈모 칼럼] 탈모 치료, 50~70%가 목표인 이유
(문화경제 = 홍성재 의학박사) 탈모인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시도했던 탈모 치료에 대해 불신이 많다.탈모 치료에는 왕도가 없다. 미련하고 답답하게 들릴지 모르지만 한 우물만 판다는 옛말처럼 의학적으로 효과가 입증된 약물과 미네랄, 시술법으로 꾸준히 치료하고 관리하는 것이 탈모 치료…
[홍성재 탈모 칼럼] 미래의 탈모 치료 ⑤ 첨단 중 첨단은 ‘모유두세포 이식…
(문화경제 = 홍성재 의학박사) 모발은 모낭(Follicle)에 둘러싸여 진피까지 움푹 들어가 있으며, 모발은 모낭에서 자라 피부를 뚫고 나온다. 또한 모발은 모낭에서 성장과 퇴행을 반복한다. 따라서 모낭이 사라지면 모발의 일생도 끝나게 된다. 따라서 모낭이 소실되면 모발은 더 이상 자랄 수…

많이 읽은 기사

배너